“北 아편재배, 군부가 장악해 은밀히 진행”

최근 북한 당국이 과거에는 거의 공개적으로 진행했던 아편재배를 한정된 지역에서 은밀히 진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NK지식인연대가 주간지를 통해 21일 전했다.

단체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국가 보건성 산하에 있던 아편재배단위의 대부분이 국방위원회 지시에 의해 군부로 이관되었다”면서 “군부에서는 공개적인 아편농장식 재배에서 비밀리에 산중의 위수구역에서 아편을 재배하는 방식으로 전환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함경북도 부령군 최현리에 위치하고 있는 북한군 9군단 56호 종합병원의 아편재배면적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3정보였지만 지난해 국방위원회 지시에 따라 부령군 동약관리소(한약제조에 필요한 약초를 생산, 보장하는 회사)가 소유하고 있던 1정보의 아편경작지가 이 병원에 소속되면서 4정보로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아편재배는 병원에 근무하고 있는 의사, 간호사 등 현역군인들과 종업원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다”며 “이 구역은 군부위수구역으로 사민들의 출입이 철저히 불허되고 있고 아편의 싹이 돋아나면서부터 무장인원들에 의해 감시가 진행되었다”고 전했다.

특히 “수확에 동원되었던 군인들과 종업원들에게는 이 일(아편재배)이 사회에 알려지는 일이 없도록 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며 “여기서 생산되는 아편은 병원자체에서 약을 제조하는데 쓰이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군단사령부를 거쳐 중앙에 상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병원에 근무하고 있는 한 군의가 올해 아편농사는 지난해보다 더 잘 되었고 지난 8월에 병원 종업원들과 경환자들이 총동원돼 수확을 완전히 끝냈다고 말했다며 “20일간 열매에서 즙액을 채취한 후 아편꽃대는 낫으로 베지 않고 뿌리까지 뽑아 병원의 약초창고로 옮기게 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최근 북한당국은 아편밀수는 살인죄와 같이 극형에 처한다는 법을 제정·발포하고 ‘마약소탕조’를 조직하는 등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며 “아편밀수나 불법재배로 공개재판을 받고 중형을 언도받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아편에 대한 주민들의 공포는 커지고 있다”고 실상을 소개했다.

한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지난달 20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에서 마약의 대부분은 국가에서 생산해 해외에서 공작자금으로 사용한다는 소문이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이 단체는 이어 평양 주민이 병을 낫게 하기 위해 마약을 찾고 있지만 질이 나빠 부작용으로 두드러기, 이빨 빠짐, 폐에 구멍 뚫리는 증상이 생기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