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시안게임 응원단 150명 추가모집…조건은?”

▶전날 북한 주민들이 청취한 대북 라디오 방송 중 주요 내용을 소개합니다.


<자유조선방송/8월 21일>


주요보도-北, 아시안게임 응원단 추가모집


장슬기: 북한 당국이 인천아시안게임에 응원단을 파견하겠다고 아직 밝히지 않았는데요. 지난 7월에 이어 이달 초에도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응원단을 모집했다고요?


박지민: 네, 북한이 최근 추가로 응원단을 모집해 선발된 응원단으로 선발된 여성들이 신체검사를 받기 위해 8월 2일 평양에 갔다가 6일 돌아왔다고 소식통을 통해 자유아시아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8월 초부터 2차로 진행된 모집인원은 총 150명으로 나이는 25살 미만, 키는 165cm 이상으로 문화예술계에 종사하는 배우들로만 선발됐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이번에 선발된 인원은 신체적인 기준뿐만 아니라 일정한 노래 실력과 춤 실력도 함께 평가해 기준이 몹시 까다로웠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함경북도의 다른 소식통은 “예술계 배우들로만 인원을 뽑는 걸 보면 당국이 무언가 좀 색다른 무대를 계획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또 “전국적으로 응원단원들을 선발하면서 아시안게임에 대한 주민들의 호기심이 높아졌다”며 “국경 지역들에서는 중국 텔레비전을 통한 주민들의 아시아경기대회 시청을 막기 위해 벌써 통로검열을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한국을 방문한 양성호 북한 조선체육대학 학부장은 20일 인천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국제학술대회’에 참석해 ‘올림픽 운동의 이념과 북한의 체육문화생활’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북한 응원단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어떤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장슬기: 이번 인천 아시안 게임에서 남과 북이 한 목소리로 응원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다음 소식입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주민 보호에 나서야 한다고 미국의 비정부기구가 주장했죠?


박지민: 네, 미국의 비정부기구인 ‘보호책임 글로벌센터’는 최근 발표한 정책보고서에서 국제사회가 더 이상 북한의 끔찍한 인권 상황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단체는 북한의 김정은 정권이 반인도 범죄를 비롯한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 침해를 계속 자행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북한 정권이 자국민을 보호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개입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 개입의 근거로 ‘특정 국가가 반인도 범죄와 집단살해, 인종청소, 전쟁범죄 등으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지 못할 경우 유엔이 나서야 한다는 원칙’인 국제사회의 보호책임을 들었습니다.


단체는 특히 북한 정권이 유엔총회와 유엔 인권이사회,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등에서 제기한 우려를 거부하고 있다며 반인도 범죄로부터 북한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이 단체는 유엔 안보리가 북한인권 문제를 정식 의제로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중국이 북한 당국자들에게 인권 문제를 직접 제기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장슬기: 이렇게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요. 북한 당국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죠. 최근에 노동수용소 폐쇄를 촉구한 미국 존 케리 국무장관에 대해 인신공격까지 하는 모습을 보였죠?


박지민: 네, 국방위원회는 20일 정책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케리 장관을 거칠게 비난하면서 북한의 핵 포기를 전제로 대북관계 개선이 가능하다는 미국 측 입장은 ‘가면극’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18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도 최근 케리 장관의 발언에 대해 북한에 대한 ‘병적인 거부감, 체질적인 적대시 정책’의 표현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북한 인권문제 제기는 북한 체제가 “군사적으로 제거해야 할 대상이라는 국제적 인식을 축적”하고 대북 “군사적 위협을 합리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케리 장관은 지난 13일 하와이에서 한 연설에서 북한 당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강제노동수용소 문제를 직접 거론하며 이례적으로 강도 높게 북한 인권 실태를 비난했습니다.


한편, 북한 당국은 오는 27일 ‘조선인권연구협회’ 창립 22주년을 앞두고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외부의 ‘편견’을 바로잡기 위한 자체 인권보고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