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사자 발생은 ‘과도한 식량공출’ 원인 인정”

북한이 올봄 황해남도서 발생한 아사(餓死)자 발생에 대해 ‘인재(人災)’임을 시인했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1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무역관계자의 말을 인용, 조선노동당 지도부가 지난 3월 중순 작성한 내부 문서에서 아사자 발생 원인에 대해 ‘군(軍)을 위한 과도한 식량 공출 때문’이라고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데일리NK는 지난달 황해도 아사자 발생 핵심 원인이 ‘수확철 군인들의 과도한 군량미와 수도미(수도에 공급하는 쌀) 공출’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마이니치 신문은 “황해남도가 수해로 곤란한 상황에 빠졌으며 농장원들 가운데에도 식량 부족으로 어려운 세대가 증가했다”면서 “농장세대가 군량미 보장을 하기 위해 어려움을 겪었다”고 당 내부 문서 내용을 전했다.


신문이 인용한 무역관계자에 따르면 황해남도는 작년 7월 수해로 수확량이 예년보다 감소했다. 또한 황해남도의 연안과 백천, 청단 외에 황해북도 개성시 일부지역에서도 아사자가 발생했으며 수확의 대부분을 국가가 공출해 농장 노동자들은 2, 3개월밖에 배급받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