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베 사임 대북적대정책 결과”

북한 노동신문은 22일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갑작스런 사퇴 표명에 대해 무분별한 내부개혁과 대북적대정책의 결과라고 논평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급격한 혼란으로 뒤흔들리는 일본정국’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아베 총리의 사임 표명은 “충격적인 일”이었고 이로 인해 “일본정국이 ’죽가마(죽솥) 끓듯’ 하며 급격한 혼란에 빠져들고 있다”며 그 배경을 외신 등을 인용해 분석했다.

신문은 특히 아베 총리 집권기간 대북적대정책이 극도에 달했다며 그 사례로 ▲이미 ’해결’된 납치문제와 대북 위협론 주장 ▲대북 정치.경제적 압력과 제재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에 대한 탄압 등을 꼽은 뒤 결국 이같은 정책이 역효과를 가져와 아베 총리의 사임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또 아베 내각이 대외정책에서도 미국과 호주 등 ’공동의 가치관을 가진 나라와 연대’만을 주장하면서 북한을 비롯한 주변국들과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는 길로 나갔고, 내부적으로는 무분별한 개혁을 실시했다며 “아베가 집권 후 실천해온 보수 우익적 시책은 예외없이 반인민적이고 시대착오적인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향후 총리 후임과 관련,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관방장관과 아소 다로(麻生太郞) 간사장 등 여러 후보들의 정책을 소개하면서 “일본의 여론들은 유력한 총재후보로 물망에 오르는 후쿠다의 우세를 놓고 아베가 주장해온 대조선 강경정책과 같은 안보적인 문제들이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하고 있다”고 관심있게 전했다.

신문은 아베 총리의 사임을 통해 “반인민적이고 반동적인 정책을 실시하는 자들은 반드시 민심을 잃고 정치적 패배와 파멸을 면치 못한다는 것을 다시한번 실증해줬다”며 “일본의 정객들은 아베의 운명에서 응당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