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베정권 출범에 경계감 표출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이 이끌 것이 확실시되는 일본의 차기 정권 출범에 대해 북한이 노골적인 경계감을 드러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일본을 어디로 끌고 가려 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아베 장관의 헌법개정, 대외정보기관 창설 언급 등을 거론하면서 “아베가 ‘새로운 헌법을 작성한다는 것은 일본의 새 시대를 열어놓는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뇌까렸다”고 불편한 심정을 표출했다.

이와 관련, 신문은 “일본 극우 우익보수세력의 ‘일본의 새시대’ 구호는 곧 세계정복 구호”라면서 “일본 사회를 더욱 반동화, 군국화하려는 목적도 여기에 복종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침략국가, 전쟁국가로서의 헌법과 국가구조를 갖추고 군국화와 재침의 길로 맹렬하게 줄달음쳐 나가려는 것이 바로 ‘새 일본’ 건설 구상”이라면서 “일본의 평화헌법은 이제 송장이 다 됐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이 역사의 교훈을 망각하고 재침전쟁의 길, 세계정복의 길에 뛰어든다면 자멸을 면치 못할 것이며 영영 솟아날 수 없는 비극적 종말을 고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