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리랑2호 발사는 엄중한 도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1일 남한이 최근 발사한 아리랑2호 위성을 군수용이라고 주장하며 위성 발사를 도발행위로 규정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미국의 무모한 반공화국(반북) 제재 소동으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가 극도로 첨예한 때에 남조선이 우리에 대한 정탐을 목적으로 하는 위성을 발사한 것은 지역정세를 격화시키는 엄중한 도발”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특히 “해상도 1m 이하의 위성은 군용으로 이용될 수 있기 때문에 국제적으로도 통제의 대상으로 되고 있고, 아리랑2호 위성은 우리 공화국 지역에 대한 정탐을 기본 목적으로 하는 군용위성”이라며 “우리 공화국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정탐위성에 의해 24시간 감시당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우리는 조선반도 정세를 격화시키는 남조선의 도발행위에 경종을 울린다”면서 “조성된 사태는 우리로 하여금 선군의 기치밑에 불패의 자위적 전쟁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하기 위한 발걸음을 더욱 다그쳐 나가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우리에 대해서는 정정당당하고 국제법상 아무 문제도 없는 것을 부당하게 걸고 들면서도 동맹국이나 추종세력이 미사일을 쏘고 정탐위성을 쏴 올리는데 대해서는 묵인.두둔.비호하고 있다”며 “미국의 기준은 정의나 국제법이 아니라 자기의 침략적 목적과 세계제패의 날강도적인 가치관에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이번 남조선의 위성발사 사태로 미국이 벌이는 반공화국 소동의 침략적 본질과 이중성은 더욱 드러났다”며 “미국은 반공화국 소동을 벌이는 최근 기간에도 태평양상에서 장거리미사일 발사시험을 하고 우리에 대한 정탐활동에 계속 열을 올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