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리랑’ 공연 대내외에 적극 선전

북한이 4일 시작한 대집단체조 ‘아리랑’ 공연을 대내외에 적극 선전하고 있다.

북한의 라디오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5일 아침뉴스를 통해 아리랑의 개막 공연 소식을 전하며 “인류문화예술의 귀중한 재보인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을 관람하기 위해서 모여 온 수만명의 각 계층 근로자들로 차고 넘쳤다”고 소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밤 “출연자들은 우아한 음악무용과 기백 넘친 집단체조, 특대형 영사막과 배경대, 화려한 전광장치와 레이저 조명 등으로 거대한 입체적 공간에 황홀한 예술의 신비경을 펼쳐놓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또 평양에 상주하는 미국 AP통신의 TV영상뉴스 공급 자회사 ‘APTN’이 4일 평양에서 공연 실황을 편집해 외부로 송출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5일 전했다.

APTN의 아리랑 소개 화면은 전체 공연을 3분 30초 분량으로 압축했고, 공연을 관람한 미국인 교사와 유엔 본부에서 프랑스어 통역 반장으로 있는 크리스천 롤링씨 두 사람의 찬사 일색의 소감 인터뷰도 담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