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리랑공연에 ‘CNC구호’ 등장..후계구도 포석

북한의 아리랑 공연에서 컴퓨터제어기술을 뜻하는 `CNC’ 구호가 등장했다.


관측통들은 이를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 구축과 관련해 주목하고 있다.


4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2일 평양 `5월1일경기장’에서 개막된 집단체조 아리랑 공연에서는 카드섹션을 통해 `CNC 주체공업의 위력’이라는 구호가 등장했다.


통일부는 지난 2002년부터 시작된 아리랑 공연에서 `CNC’ 구호가 처음으로 등장한 것으로 분석했다.


컴퓨터제어기술을 의미하는 CNC 구호가 시선을 끄는 것은 CNC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의 치적으로 해석되고 있기 때문이다.


CNC 치적을 강조함으로써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 구축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대내외에 알리려는 포석이라는 것이다.


CNC 구호는 올해 들어 평양 시내는 물론 공장 등에서도 목격되고 있다.


조선중앙TV는 지난 6월19일 김정일 위원장의 락원기계연합기업소 시찰 소식을 전하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CNC 헌신의 시간에 발걸음을 맞추자!’라는 포스터가 벽에 걸려 있는 화면을 방영했다.


또 올해 평양 제1백화점 앞에 설치된 포스터에는 작년 4월 열린 대규모 불꽃놀이인 `축포야회’ 장면과 장거리 로켓을 배경으로 `CNC’와 `세계를 향하여’라는 문구가 큰 글씨로 새겨진 모습도 전해졌다.


북한 언론들은 김정은이 후계자로 내정된 이후인 작년 8월부터 본격적으로 전 산업 시설에 CNC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보도하기 시작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CNC 구호는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를 간접적으로 알리는 암시”라며 “후계구도 구축이 안정적으로 구축되고 있다는 것을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목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도 “북한이 올해 들어 CNC가 주체과학과 주체기술의 새로운 성과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며 “CNC가 북한의 후계구도와 관련돼 있다는 분석과 시각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번 공연에는 중국군의 6.25전쟁 참전 60주년을 기념해 제5장 `친선아리랑’을 추가해 북중 친선을 유난히 강조했다.


새로 만든 장인 `친선아리랑’에서는 카드섹션을 통해 `뿌리깊은 조중친선’, `압록강 푸른물과 더불어 조중친선은 영원하리’라는 구호가 등장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등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중국과의 협력관계가 긴밀히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했다.


연인원 10만명이 동원되는 아리랑 공연은 고 김일성 주석의 90회 생일을 맞았던 2002년 처음 열렸고, 2005년 두 번째 공연 이후에는 수해로 취소된 2006년을 제외하고 매년 열려 올해 6회째를 맞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