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르헨티나에 0:3 완패…16강 진출 좌절

북한이 5일 열린 ‘2011 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아르헨티나에 0-3으로 패하면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콜롬비아 메델린에서 열린 경기에서 아르헨티나는 전반 36분 파쿤도 페레이라가 루케의 패스를 골문 앞에서 받아 침착하게 슛으로 연결 선취골을 뽑았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내내 북한에 대한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후반 34분 파쿤도 페레이라가와 교체 투입된 비야파네스는 출전 5분만에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북한의 추격 의지를 좌절시켰다.


북한은 아르헨티나의 맹공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후반 추가시간 박송철이 퇴장당하면서 다시 추가골을 허용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북한은 아르헨티나의 아드리안 치리글리아노에게 마지막 쐐기골을 내어주면서 주저앉았다.


이로써 북한은 1무 2패로 F조 최하위 성적을 거두며 16강 탈락을 확정지었다.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진출하는 것도 기대할 수 없게 됐다.


한편 F조에서는 이날 북한 전을 승리로 이끈 아르헨티나가 2승 1무를 기록하면서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지었고 멕시코도 1승 1무 1패로 조 2위에 랭크되면서 16강전에 진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