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아군GP 향해 총격…軍 경고사격

합동참모본부는 6일 오후 1시30분께 강원도 인제 북방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군이 아군 GP(前哨)를 향해 수발의 총격을 가해 우리 군도 이에 대응, 10여 발의 경고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그러나 이날 총격으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합참 관계자는 “수발의 총성과 함께 아군 GP 약 100m 앞 땅에서 흙먼지와 함께 연기가 일었다”며 “북한군 화기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돼 우리 군도 즉각 10여 발의 경고사격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군이 경고사격 후 북측 초소를 향해 ‘사격을 중지하고 총격에 대해 사과할 것’을 방송으로 내보냈지만 북측은 별다른 반응이 없었다”며 “현재 북한의 의도적 도발인지, 실수에 의한 오발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군의 대응사격에 대해 현재까지 북한군의 반응이나 특이동향은 관측되지 않고 있다”며 “유엔사 군사정전위를 통해 진상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총격사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제6차 장성급회담 결렬 이후 북한이 의도적으로 긴장을 조성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군에 의한 총격사건은 지난해 7월31일 이후 처음이다.

당시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DMZ내 북한군 GP에서 DMZ 남방 우리 군 GOP(전방관측소)를 향해 2발의 총격이 가해져 우리 군도 즉각 6발의 대응사격을 했었다. 북한군이 발사한 2발의 총격 가운데 한 발은 우리 군 GOP 보일러실 벽면에 맞아 흔적을 남겼으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