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쌀 제공 지연 본격 이의제기..회담 `난항’

북한이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대북 쌀 차관 제공이 지연되는데 대해 본격적으로 이의를 제기해 회담이 난항을 겪고 있다.

북측 단장인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는 회담 사흘째인 31일 오후 2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 수석대표 접촉에서 쌀 차관 합의 이행 지연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고 고경빈 남측 회담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남측은 신의로써 쌀 차관을 제공한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하면서 현실적으로 합의 이행이 어려운 상황에 대해 설명한 뒤 문제 해결에 대해 쌍방이 방법을 찾자고 강조했다고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수석대표 접촉에서는 쌀 차관 제공 문제에 막혀 다른 의제들은 사실상 논의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달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13차 회의에서 대북 쌀 차관 40만t을 5월 말부터 제공하기로 합의하면서 “북한의 2.13합의 이행 여부에 따라 제공시기와 속도를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고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2.13합의 이행이 지연되자 쌀 지원을 유보하고 있다.

북측은 수석대표 접촉에서 “지난 20차 장관급회담의 합의사항들을 남북이 성의를 갖고 이행해 왔는데 이 부분에 대해 이행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쌀 차관 제공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쌀 차관 제공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현 상황에서 회담 전망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13차 회의에서 대북 쌀 차관 40만t을 5월 말부터 제공하기로 합의하면서 “북한의 2.13합의 이행 여부에 따라 제공시기와 속도를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고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로 2.13합의 이행이 지연되자 쌀 지원을 유보하고 있다.

북측은 수석대표 접촉에서 “지난 20차 장관급회담의 합의사항들을 남북이 성의를 갖고 이행해 왔는데 이 부분에 대해 이행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쌀 차관 제공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쌀 차관 제공과 관련한 정부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현 상황에서 회담 전망을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