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심리전 재개시 서해지구 전면차단”

남북 장성급회담의 북측 대표단장은 26일 남측이 대북 심리전 방송을 재개할 경우 “서해지구 북남관리구역에서 남측 인원, 차량에 대한 전면 차단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의 이같은 경고는 심리전 재개시 사실상 개성공단을 폐쇄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측 대표단장은 또 “확성기 설치는 북남 군사합의에 대한 노골적인 파기이자, 우리에 대한 군사적 도발”이라면서 “확성기가 설치되는 족족 조준 격파사격으로 없애버리기 위한 군사적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재차 위협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