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심리전 방송 재개시 조준 격파사격”

북한이 24일 우리 정부의 대북 심리전 방송이 재개되면 확성기 등을 조준 사격해 격파하겠다고 위협했다.


북한 인민군 전선중부지구사령관은 ‘남조선의 역적패당에게 보내는 공개경고장’을 통해 “(남한이) 심리전 수단을 새로 설치할 경우 그것을 없애버리기 위한 직접조준 격파사격이 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만약 우리의 정정당당한 대응에 도전해 나선다면 도발의 근원을 없애버리기 위한 보다 강한 물리적 타격이 뒤따르게 될 것”이라고 보복의지를 밝혔다.


오후 1시11분 발표된 북한의 이런 입장은 이날 오전 정부종합청사에서 국방·외교·통일 3부 장관이 이명박 대통령 담화 후속조치의 하나로 남북합의에 따라 6년간 중단됐던 대북 심리전 방송을 재개하겠다고 밝힌 직후 나온 것이다.


인민군 전선중부지구사령관은 또 “심리전 방송 재개를 위해 확성기까지 새로 설치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이것은 북남 군사적 합의에 대한 노골적 파기 행위이고 우리에 대한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며 북남 관계를 최악의 상태로 몰아가는 중대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330헌병초소 건물벽에 새겨 놓은 대북 심리전 구호를 즉각 제거하고 범죄행위 가담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면서 “지금 우리 군인들은 이런 도발 행위에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조준 격파사격으로 심리전 구호와 확성기 등 심리전 수단들을 통째로 날려보낼데 대한 명령을 내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