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심리적 알러지 극복하고 개혁개방 나서야”

현인택 대통령 통일정책 특보(전 통일부 장관)는 14일 “북한은 심리적 알러지를 극복하고 (개방을 통해) 국제사회로 나와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 특보는 이날 세종연구소 주최로 열린 ‘격랑 속의 북한정권, 체제 내구성과 대남전략’ 심포지엄 연설에서 “북한이 비핵화와 개혁개방에 진정성을 갖고 나온다면 진취적인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가장 신뢰하는 중국도 북한의 개혁개방을 공개적으로 원하고 있다”며 개방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보아온 북한 특성상 긍정적인 예측보다 부정적인 예측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북한이 시간을 허비할수록 역사 발전의 시계는 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 특보는 “북한문제 해결에 있어 인내와 시간, 그리고 노력이 요구된다”며 “우리가 포기하지 않고 인내와 시간을 들여 이 두 가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반도의 미래가 밝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