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실무협상 마무리… 美식량지원 곧 시작”

베이징에서 미국과 식량 지원 협상을 벌여온 북한 외무성의 안명훈 미주국 부국장이 10일 “미국과 실무적인 모든 문제에 합의했다”며 영양 보조식품 지원은 즉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안 부국장은 이날 귀국길에 서우두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회담은 진지하고 건설적이었다. 결과에 만족한다”고 평가하고 미국이 요구해온 수준의 분배 모니터링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는 미국이 합의한 영양 보조식품 지원에 대해 “곧 시작된다”고 말하고 영양 보조식품과는 별도로 추가 지원도 “합의에 따라 실시된다”고 덧붙였다.


북한과 미국은 지난달 베이징에서 북한이 우라늄 농축 활동 등을 일시 중지하는 대가로 미국은 영양 보조식품 등 24만t을 북한에 제공하기로 합의했으며 이달 7, 8일 양일간 베이징에서 지원 방법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미국 측 대표 로버트 킹 북한 인권담당 특사는 지난 8일 협상이 끝난 뒤 “협상에 만족한다. 우리는 여전히 세부사항을 처리하고 있다”라고 말해 지원이 임박했음을 시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