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미사일 이란서 `원정발사실험` 가능성

한미 군(軍)정보당국은 북한이 지난 달 25일 인민군 창건일 군사퍼레이드에서 공개한 최대 사거리 4천km의 신형 중거리 미사일을 이란에서 ‘원정 발사실험’했다는 첩보를 입수, 사실 여부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그동안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대량살상무기(WMD)의 확산 저지 차원에서 북한과 이란간 미사일.기술협력과 관련장비 교역을 우려해왔다는 점에서 이 같은 첩보가 ‘객관적 사실’로 입증될 경우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워싱턴의 정통한 군사소식통은 “북한이 최근 군사퍼레이드에서 공개한 신형 미사일은 과거 소련이 잠수함 발사용으로 개발했던 SSN-6를 개조한 것으로 사거리 2천500~4천km에 이르는 신형 중거리미사일(IRBM. Intermediate-range ballistic missle)”이라고 말했다.

이 미사일은 북한이 지난 1998년 8월 발사실험을 실시, 미국과 일본을 깜짝 놀라게 했던 사거리 2천km 이상의 대포동 1호 미사일보다 사거리가 길고, 작년 7월 처음 발사실험을 한 최대사거리 6천km 이상의 대포동 2호 미사일보다는 사거리가 짧은 것이다.

버웰 벨 주한미군사령관은 지난 달 상원 군사위 증언에서 “북한은 괌과 알래스카에 있는 미군을 공격할 수 있는 IRBM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 정보당국은 이번에 공개된 신형미사일의 이름을 이 미사일이 배치돼 있는 곳의 이름을 따서 ‘무수단 미사일’로 최근 명명했다.

이 소식통은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미사일은 북한에선 한 번도 발사실험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작년 7월 북한이 7발의 미사일을 발사 했을 때도 이와 유사한 미사일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대신 북한이 이 미사일을 이란에서 발사실험을 가졌다는 첩보들이 입수돼 관련국 정보당국들이 이를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미 의회 조사국(CRS)은 작년 11월 북한 미사일 관련 보고서에서 북한과 이란이 미사일 기술에 있어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스라엘 정보책임자의 말을 인용, 북한이 사거리 2천700km 이상인 BM-25 미사일 18기를 이란에 수출했다고 언급한 바 있어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BM-25 미사일은 ‘무수단미사일’과 마찬가지로 소련제 SSN-6 미사일을 개조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작년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실험 때 이란 참관단이 배석했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제기된 바 있어 북한이 이란에서 미사일 실험을 대리로 했거나 원정발사실험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북한과 마찬가지로 핵개발 프로그램을 놓고 미국 등 서방국가와 대립하고 있는 이란은 작년과 올해에 걸쳐 여러 차례 미사일 발사실험을 실시한 바 있다.

북한이 이란에서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국제사회로부터 미사일 개발에 대한 집중적인 감시와 제재를 피하면서 발사실험을 통해 실질적으로 미사일 기술을 향상시키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