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로켓 엔진 시험 계속”…추가 발사 가능성

북한이 지난 4월 ‘은하 3호’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최근까지 로켓 엔진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미국의 안보 전문가들이 12일(현지시간) 관측했다.


존스홉킨스대 국제대학원의 한미 연구소 전문가들은 이날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선’에 올린 글을 통해 외부기관에서 확보한 위성사진을 분석했다며 북한이 지난 4월 ‘은하3호’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신형 로켓으로 추정되는 엔진 시험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은하3호 발사 나흘 전인 지난 4월 9일 동창리 기지에서 촬영한 위성사진에는 로켓 추진연료 저장고의 양측에 연료탱크로 보이는 수십 개의 물체가 있었고 발사 당일인 13일에도 있었지만 9월 17일 촬영된 위성사진에는 보이지 않았다.


또한 로켓 엔진 화염이 지나가는 참호에 주황색 얼룩 자국이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고 주변 식물들도 엔진 연소 당시 타들어 간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반면 9월 28일 사진에는 참호가 변색되고 주변 식물의 고사가 더 심했다.


이와 함께, 로켓 엔진 이동 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작은 크레인 하나가 포착됐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9월 17일 이후에도 추가로 엔진 시험이 있었던 것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또한 발사 시험장 근처에는 3.2m 길이의 물체를 실을 수 있는 대형 트레일러 1대가 보였으며, 이는 이번 시험에 사용된 장비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닉 한센 연구원은 인공위성 사진 판독 결과에 대해 “은하3호나 신형 로켓, 4·15 군사 퍼레이드에서 선보인 신형 미사일(KN-08)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이 유엔 제재안 1874호를 위반하는 장거리탄도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북한은 2009년 4월에는 ‘은하 2호’, 지난 4월에는 ‘은하 3호’라는 장거리 로켓 발사 실험을 강행한 바 있다.


지난달 19일 열린 유엔총회 제 67차 회의 ‘우주공간의 평화적 이용’에 대한 안건 토론에 참석한 북한 대표는 “우주군사화와 우주기술 협조의 정치화를 견결히 반대한다”며 “강성국가 건설에 필요한 실용위성들을 계속 쏴 올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