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임 외무상 누가 될까

북한 외교수장 역할을 맡아온 백남순 외무상이 사망함에 따라 누가 후임자가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는 북한이 지난해 핵실험을 실시한데다 북.미 관계가 그 어느 때 보다도 중요한 상황에 놓여있기 때문이다.

신임 외무상에 누가 오를지에 대해서 현재로서는 가늠하기가 쉽지 않다.

왜냐하면 장관자리에 꼭 실세를 앉히는 것도 아니고 때로는 상징적인 인물을 ‘얼굴마담’ 격으로 앉히는 경우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일단 외무성 내에서 기용될 경우 가능성이 가장 큰 인물은 강석주 제1부상이 꼽힌다.

강 제1부상은 북한의 외교전략 수립을 총괄해온 ‘북한 외교의 제갈공명’이다.

1986년 47세의 나이로 당시 외교부 제1부상에 임명된 그는 얼굴마담격인 장관을 젖히고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직접보고체계를 갖춘 채 북한의 외교정책을 좌지우지했으며 특히 ‘미국통’으로 미국과의 협상을 진두지휘했다.

그는 1993년 북미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를 맡은 이후 1994년 제네바 북.미 기본합의문에 직접 서명했다.

특히 강 제1부상은 김정일 위원장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고별 오찬을 비롯해 2001년 푸틴 러시아 대통령,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등과의 정상회담에 빠짐 없이 참석해 외교 실세로서 위상을 과시했다.

특히 1998년 명실상부한 ‘김정일 시대’ 개막 이후에는 김정일 위원장 측근 실세들이 장관 자리를 차지하는 등 실세화 추세를 보이고 있고 더욱이 외무성은 내각에 소속돼 있긴 하지만 김정일 위원장에 직접 보고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실권자가 장관자리에 앉을 가능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

강 제1부상이 외무상에 기용될 경우 김계관 부상이 제1부상으로 자리를 옮길 가능성도 점쳐진다.

그렇지만 외무성이 아닌 다른 곳에서 의외의 인물이 기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일부 북한문제 전문가들은 김양건 노동당 국제부장이나 최태복 국제담당 비서 등의 기용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거론했다.

또한 김용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사망 이후 후임자를 임명하지 않고 있듯이 한동안 공석으로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