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의주특구 재추진, “주민 3만 疎開”








북한이 신의주를 특구로 개발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12일 북한의 고위 소식통이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신의주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대거 인근 농촌지역으로 소개(疏開)하고 당 ∙ 행정기관을 이전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신의주와 맞닿은 중국 단둥(丹東)으로 통하는 도로를 확대 포장 중이다. 또한 손전화(휴대폰) 단속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하는 등 개방으로 인한 정치적 대책을 이행 중이다.

최근 북한당국의 이같은 조치는 김정일의 방중 후 꾸준히 관측돼온 북한의 개혁개방 제스처와 맞물려 크게 주목되고 있다.

◆ 주민 소개 대상 및 인원

소식통은 “신의주에서 거주하는 약 7,000세대(25,000~30,000명 정도)를 인근 도시와 농촌으로 대이동 시키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서 “출신성분이 나쁘거나 (정치적) 과오가 있는 사람들을 철저히 가려내어 평안북도 철산군, 동림군, 염주군, 태천군 등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2002년 9월 북한이 신의주를 특별행정구로 발표하면서 초대 장관으로 임명되었던 양빈(楊斌 ∙ 42) 당시 어우야(歐亞)그룹 회장은 “2년 안에 현재의 신의주 거주민 20여 만 명을 다른 곳으로 소개(疏開)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당시 북한 당국은 신의주 특구 일대에 3m 높이의 울타리를 치기 시작해 신의주를 북한 내에 격리된 특별구역으로 만들기 위한 준비를 본격화하기도 했다.

신의주 출신으로 청년단체 <백두한라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은철(36)씨는 “철산-동림-염주군과 태천군은 농촌지역으로 군수공업시설이 없어 신의주 주민들을 이주시키기에 적합하다”며 “과거에도 특구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토대(출신성분)가 안 좋은 사람들은 쫓아낸다는 소문이 있어왔다”고 말했다.

◆ 도 소재지 기능의 이전

소식통은 “신의주시에 있는 도급(道級)기관들을 남신의주에도 설치하고 있으며, 중국 단둥으로 통하는 도로들을 확대포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의주는 평안북도의 도 소재지로, 도급기관이란 도당, 인민위원회, 행정위원회 등을 말한다. 이러한 기관을 남신의주로 이전한다는 계획은 2002년 9월 신의주 특별행정구 발표 때에도 있었던 이야기다. 남신의주는 신의주 중심가에서 3Km 남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신의주가 특별행정구가 되면 신의주와 남신의주의 역할을 분할해 도 소재지를 남신의주가 맡게 한다는 구상이다.

한편 또 다른 소식통은 “신의주 주민들 사이에는 이번 김정일의 중국 방문이 강철(鋼鐵)과 원유 거래를 위한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신의주의 공업시설은 대부분 중국과의 지원이나 무역에 의존하고 있으며, 일례로 현재 신의주의 백마원유공장에서는 중국으로부터 년간 약 150만 톤의 원유를 지원받고 있다고 한다.

◆ 정치적 통제 대책

지난 1일부터 휴대폰 사용에 대한 관련법이 변경되었다. 기존에 핸드폰은 국가보위부에서 관리했는데 새로운 규정에는 보안서(남한의 경찰서에 해당)에서 관리하도록 바뀌었다.

최근 보안서에서 전화탐지기를 곳곳에 설치해 두고 집중감시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한다. 지난 1월 화교 몇 명이 용천군에서 휴대폰을 사용하다 적발되었는데 벌금으로 각각 미화 500불 이상씩 내었다고 한다.

한편 도 보안국(남한의 지방경찰청에 해당)에는 탐색과라는 부서를 신설하였다. 탐색과는 기존에 있던 보안서의 감찰과보다는 그 권한이 강해져 차량을 몰고 다니며 짐 검사를 하는 등 각종 비리와 비(非)사회주의적 현상을 현장단속하고 있다.

소식통은 최근 들어 이러한 통제가 강화되고 있는 것을 “개방을 하기 위한 전 단계로 해석한다”면서 “경제는 풀면서(개방하면서) 정치는 그대로 유지하기 위한 방책”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중국 단둥(丹東) = 권정현 특파원 kjh@dailynk.com
곽대중 기자 big@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