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6자회담에서 日 배제 주장

북한의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21일 북핵 6자회담 합의와 관련, 일본의 대북 경제.에너지 지원 불참 등을 거론하면서 일본이 6자회담 참가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일본이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에 반발하면서 일본인 납북문제의 해결 전에는 대북 지원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함에 따라 미국 등이 일본을 대신한 새로운 지원국을 모색하고 있는 시점에서 나와 주목된다.

이에 따라 북한은 앞으로 열릴 6자회담 수석대표회담에서 일본의 의무 불이행을 내세워 일본 배제론을 강력 제기할 것으로 예상되며, 북일간 실무협의에서 합의된 납치문제 재조사 등에도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민주조선은 ‘일본의 6자회담 참가 자격을 논의할 때가 되었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이 자기의 의무 이행을 하겠다고 하는 때에 유독 그것을 이행하지 않겠다고 생떼질하는 일본 반동들에게서 회담 참가자격을 박탈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이 6자가 합의한 의무를 이행하지 않겠다고 발버둥을 치는 조건에서 그들을 회담장에 들여놓게 된다면 문제해결에 복잡성이 조성되고 회담장이 난장판으로 될 것”이라며 “이미 전에 6자회담의 훼방꾼으로 낙인된 일본이 계속 회담을 방해하려고 책동하는 만큼 그의 참가자격을 놓고 진지하게 논의해야 할 때가 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신문은 “지금까지 조(북).일 사이에 논의돼 왔고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으로 이미 명백해진 것”이라며 일본에 대해 “저들의 과거청산 문제는 당반(선반) 위에 올려놓고 납치문제만 선전하면서 조일관계를 극도로 격화시키고 6자회담을 파탄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6자회담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므로 “일본이 꼭 참가해야 한다는 법은 없다”며 일본의 “속셈은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제동을 걸고 그것을 저들의 군사대국화, 해외팽창 야망 실현의 구실로 써먹자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