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인권문제 제기 “용납 못해”

유엔 인권이사회가 26일 북한의 심각한 인권상황의 개선을 촉구하는 대북 인권결의를 한 가운데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7일 남한이 “반공화국 인권 모략 소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북한의 “사회주의 체제를 조금이라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모략 소동은 자멸을 촉진할 뿐이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지난해 유엔에서 외세와 함께 ‘북 인권결의안’이란 것을 공동제안한 이명박 패당은 얼마전에 있은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또다시 ‘심각한 우려’니, ‘인권개선 조치의 촉구’니 하는 수작을 늘어놓으면서 우리 공화국을 걸고 들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남한의 대북 인권문제 제기는 “대결을 격화시키고 북남관계를 더욱 위험한 국면에로 몰아넣는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