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림팩훈련 비난ㆍ미군철수 주장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9일 미국이 태평양 하와이 일대에서 한국, 일본 등과 함께 실시하고 있는 ‘림팩 합동군사연습'(환태평양훈련)은 “침략적인 대조선(대북) 전략”이라고 비난하고 미군의 한반도 철수를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침략적인 대조선 전략과 ‘림팩’ 합동군사연습’이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림팩훈련은 “그 시기로 보나, 훈련의 내용과 성격, 규모로 보나 철저히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선제공격을 노린 종합적인 군사작전이며 예비전쟁”이라고 주장했다.

또 림팩훈련은 대북 “해상봉쇄를 노린 무분별한 전쟁연습”이라며 “미국이 우리와의 ‘대화’와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에 그 무슨 ‘관심’이 있는 듯이 표방하는 것은 반공화국 군사적 압박책동에 연막을 치기 위한 교활한 위장평화술책에 지나지 않는다”고 신문은 비난했다.

이 신문은 ‘침략군의 철수는 반전평화운동의 기본과제’라는 또 다른 논설에서 “남조선에 대한 미국의 군사적 강점책동으로 말미암아 우리 나라에는 임의의 시각에 전쟁이 일어날 수 있는 커다란 위험이 조성”되고 있다며 주한미군의 철수를 촉구했다.

신문은 주한미군을 “조선반도의 대결과 긴장을 격화시키고 북침전쟁의 위험을 몰아오는 주되는 평화파괴세력”이라고 규정하고 “반전평화를 위한 조선민족의 투쟁에서 선차적으로 나서는 과제는 남조선에서 침략과 전쟁의 원흉인 미제 침략군을 하루 빨리 철수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