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국회의장·한나라당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최근 김형오 국회의장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의원 3명이 경기도 연천의 전방 부대를 위문한 것에 대해 “군사적 긴장 상태를 격화”시키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30일 ‘강토를 전쟁터로 만들 셈인가’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김 의장 등이 군부대 위문에서 “대비태세에 만전을 기하라”라는 등의 말을 한 것은 “우리(북한)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과 대결기도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한나라당에 대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이행을 가로막았다는 등으로 비난하면서 “오늘의 파국적인 남북관계를 놓고 볼 때 한나라당의 집권으로 6.15통일시대의 성과들이 다 날아가고 북남 사이의 대결이 격화되며 종당에는 전쟁밖에 터질 것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