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美, 회담 원한다면 韓美 연합훈련 중단하라”

북한 매체가 미국에 북미 정상회담을 원한다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대화 분위기에 맞게 처신해야 한다’라는 기사를 통해 “미국이 회담을 진심으로 바란다면 상대를 힘으로 위협 공갈하는 놀음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이 남조선(한국)과 결탁하여 침략적인 합동 군사 연습들을 계속 벌리며 우리를 위협해 나선다면 미국의 안전도 그만큼 엄중한 위험에 빠져들게 된다”며 “우리를 자극하는 언동을 걷어치우지 않는다면 미국이 우려하는 안전보장 문제는 언제가도 해소될 수 없다”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미국이 자기에게 리로운(이로운) 것이 어떤 것인가를 똑바로 구별하고 처신할 때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의제로 내세우기 위한 포석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신문은 매년 8월 정도에 개최되는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언급하며 “미국이 남조선에서 해마다 벌여놓는 연습들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선제공격과 전면전쟁 도발을 가상한 것으로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근원이다”고 비난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21일 정례브리핑에서 UFG 연습이 축소될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현재는 저희가 실시하고 있는 수준을 그대로 유지할 예정이다”고 일축했다.

한편, 북한은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맥스 선더’를 이유로 지난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취소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