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美국방전략보고서 비난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미 국방부가 새 ‘국방전략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국제질서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은 “대화에 대한 배신 행위”라고 반발했다.

신문은 ‘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다’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국방전략보고서는 “국방성 내부 문제가 아니라 현 미 행정부의 정책을 반영한 것이라고 우리는 보고 있다”며 “미국이 흑심을 갖고 우리 나라와 대화를 표방하며 대 조선 적대시 압살정책을 계속 강행한다면 우리도 자기의 결심대로 결정권을 선택하고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을 ‘국제 불량배 왕초’, ‘악의 화신’ 등으로 비난하면서 “그들은 앞에서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을 포함한 조미관계를 개선하고자 하고는 뒤에 돌아앉아서는 우리를 적으로, 제거 대상으로 삼고 있다”고 주장하고 “미국의 행동은 말 그대로 속에 칼을 품은 자들의 양면술책”이라고 비난했다.

또 신문은 “미국이 우리나라에 대해 험담을 하며 걸고 든다고 하여 자위적 국방력을 약화시키거나 뒤로 물러설 우리가 아니다”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계속되는 한 우리 공화국(북한)은 그에 대처해 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