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日 영토팽창 정책 엄중한 단계”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일본이 “군사 대국화와 해외팽창을 노린 군국주의 부활책동”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독도 영유권’ 주장과 역사 교과서 왜곡 등을 통한 일본의 영토팽창 정책이 “매우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10일 입수된 노동신문 최근호(8.3)는 ‘국제적 경계심을 자아내는 위험한 군국주의 부활 책동’이라는 글에서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 추진, 자위대의 해외진출 적극화, 야스쿠니 신사 참배,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추진 등은 “군국주의 부활과 해외침략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은 해외침략 목적을 달성하는 데서 우리나라를 첫번째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면서 “일본국토지리원이 2만5천분의 1 축척의 독도 정밀지도를 제작해 내돌린 것, 소.중학교의 신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로 명기하기로 한 것 등은 재침 흉계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일본은 독도 뿐 아니라 주변 나라들의 땅까지 저들의 것이라고 우겨대며 교과서에 왜곡서술하도록 강요하고 있다”며 “이것은 영토팽창 정책이 매우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