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문 “北 미사일 위협론은 MD합리화용”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7일 미국이 제기하고 있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해 “황당하기 짝이 없다”면서 오히려 “우리 나라(북한)가 항시적으로 미국의 미사일 위협을 받고 있다”고 역공했다.

노동신문은 ‘무모한 미사일 광증을 버려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 호전세력들이 우리의 있지도 않은 ‘미사일 위협’에 대해 요란스럽게 광고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신문은 미국의 ‘북한 미사일 위협’론은 “저들의 미사일방위체계(MD) 구축을 정당화하며 우리에 대한 군사적 침공의 구실을 마련하려는 음흉한 속심(속셈)에서 나온 궤변”이라며 “미사일 위협문제에 있어서 미국은 가해자이고 우리는 피해자”라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우리는 적들의 가중되는 북침전쟁 책동에 대처해 나라의 자주권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 조치로 미사일을 개발한다는 것을 숨기지 않고 있다”며 “우리의 미사일 계획은 철저히 자위적, 평화적 성격을 띠므로 우리를 적대시하고 침략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면 거기에 신경쓸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