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고 플루토늄 모두 무기화했다”

북한이 6자회담 비핵화 과정에서 신고된 플루토늄 모두를 무기화했다고 셀리그 해리슨 미 국제정책센터(CIP) 아시아프로그램 국장이 17일 밝혔다.

지난 12일부터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해리슨 국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북한관리들로부터 북한이 이미 30.8㎏의 플루토늄을 무기화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이는 4개에서 5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양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해리슨 국장은 이어 “북한 관리들은 무기화된 30.8㎏의 플루토늄은 사찰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며 “(그들은) 북한이 핵군축에 대한 약속을 언제 이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해리슨은 그러나 북한이 미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원한다는 말도 들었다면서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관계개선에 대한 정치적 결정을 내린다면 북한과 미국이 친한 친구가 될 수 있을 것이란 게 북한 관리들의 말이었다고 소개했다.

해리슨은 북한을 방문한 자리에서 북핵6자회담 북한 측 차석대표인 리근 외무성 미국 국장 등 북한 관리들과 만났던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