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고포상제 등 탈북감시 강화”

탈북자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최근 중국과의 국경지역에서 탈북자 신고 포상제를 시행하는 등 주민 이탈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지원단체 고위 관계자는 18일 “북한이 지난해 말부터 중국과 접한 국경경비대를 대상으로 탈북자를 신고할 경우 일정한 상금을 주는 신고포상제와 함께 탈북자를 직접 적발한 대원은 제대 후 노동당에 입당시켜주는 인센티브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난해 중반부터는 이동식 전파탐지기를 통해 일부 외부와 휴대폰 통화가 가능한 지역을 집중 감시하고 있다”며 “탈북 준비자나 중국으로 빠져나온 탈북자들이 서로 통화하기도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북 인권단체인 ‘좋은벗들’도 북한 소식지를 통해 “북한이 국경지역을 철저히 봉쇄하는 한편 탈북자에 대한 처벌도 강화하고 있다”며 “지난해 11월부터 탈북 시도로 잡힌 대상들은 무조건 교화소나 평안북도 정주에 위치한 보안성 단련대에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지는 “국경지역을 통한 탈북과 정보의 외부 유출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 경비대원들의 뇌물 수수 등 비리가 심한데서 비롯된 것으로 판단해 자체적으로 관련자나 의심이 가는 자들을 솎아내 인원을 교체하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중국도 연말 연시 국경 경비와 조선족 자치구역 숙박검열 등을 통한 탈북자 색출을 강화하는 동시에 중국으로 넘어온 탈북자를 적발할 경우 북한으로 송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갈수록 탈북이 어려워질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