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 넉넉해야 나라 발언권 선다”

북한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농업부문을 ’주공전선’으로 설정한 가운데 북한 월간지 ’조선여성’은 식량이 넉넉해야 나라의 발언권을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24일 입수된 이 잡지 1월호는 “식량이 넉넉해야 민족의 자주성을 지킬 수 있고 나라의 발언권도 세울 수 있다”며 “조국해방전쟁(6.25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도 전시 식량증산 투쟁을 잘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잡지는 특히 “미제는 우리의 일시적인 식량사정을 악용해 사회주의 기치를 들고 나가는 우리 공화국을 고립.압살하기 위한 책동에 더욱 악랄하게 매달리고 있다”며 “현시기 농업전선은 반미대결전, 사회주의 수호전의 가장 첨예한 전선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알곡을 많이 생산하면 먹는 문제가 풀리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고 거기에서 대포도 나오고 땅크(탱크)도, 비행기도 나오게 된다”며 농업생산에 자립 경제와 자위적 국방력의 성패가 달려있음을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