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지원 거부 취약계층에 타격”

미국의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케이 석(Kay Seok) 연구원은 20일 “세계식량계획(WFP) 등의 대북식량지원이 중단될 경우 북한의 어린이, 임산부, 노인층 등 취약계층의 식량권이 어떻게 확보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현재도 식량이 모자라는 상황에서 최소한 사회적 약자에 대해서는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의 식량지원을 받아들이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본다”고 권고했다.

북한 당국은 작년 8월말 인도적 지원보다는 개발원조가 필요하다며 WFP를 포함 한 국제구호단체들에게 연말까지 지원활동 중단 및 철수를 통보한 바 있다.

그는 작년 북한 인권 상황이 전체적으로 크게 변화된 점은 없지만 북한 당국이 최근 들어 탈북자들에 대한 처벌을 완화하는 등 일부 긍정적인 변화도 보인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납북자 및 일본인 납치 피해자 문제가 이번 보고서에 포함된 배경에 대해 “작년 한 해 이 문제가 큰 국제적 관심을 끌었고 한국의 납북자 문제는 심각하지만 별로 진전된 것이 없어 이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의 국제적 위상과 경제력을 감안할 때 북한 인권 문제 뿐 아니라 캄보디아, 베트남, 중국 등 주변국의 열악한 인권상황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고 한국에 대해 인권정책의 전환을 촉구했다.

다만 석 연구원은 한국의 탈북자 정책에 대해서는 “벨기에 등 몇 명의 탈북자를 난민으로 받아들인 예외적인 경우가 있지만 한국처럼 대규모로 탈북자를 받아들여 이들에게 관대한 정착금을 주는 나라는 없다”며 “그 부분은 한국 정부의 기여를 인정해야 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