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시멘트 지원 요청…南 “구호 물자만”

북한은 4일 우리 정부의 수해지원 제안과 관련해 지원 품목으로 식량과 시멘트를 요청했다.


북한은 이날 조선적십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수해지원 품목으로 식량과 시멘트 등 물자와 장비를 제공해 달라”고 밝혔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어제 통보한 바와 같이 생필품 및 의약품 등 50억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자를 보내겠다”며 북한의 요청을 사실상 거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한적의 지원품목에는 담요와 의류, 일용품 등 긴급 생필품과 의약품, 영양식과 라면 등 식량이 포함돼 있다”면서 “남북 적십자사 간 협의가 빨리 마무리돼 조속히 수해지원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식량지원을 요청하면서 쌀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밀가루 등 대체품을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연평도 포격 이후 대북 쌀 지원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긴급구호라는 성격에 맞게 지원 품목을 선정했다”면서 “쌀·밀가루 등의 식량과 시멘트와 같은 물자·장비는 지원 대상으로 현재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한이 지원품목이 식량·시멘트가 아니면 수해지원을 안받겠다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면서 “남북 적십자사간 협의가 빨리 마무리돼 조속히 수해지원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는 지난해 북한에 수해가 발생했을 당시에도 생필품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제의했고 북한이 쌀, 시멘트와 트럭, 굴착기 등 수해복구 장비 제공을 요청해 일부 수용했었다.


당시 우리 정부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쌀 5kg 100만포(5천t), 시멘트 40kg 25만포(1만t), 컵라면 300만개 및 소량의 생필품과 의약품 등 100억 원 상당의 구호품을 수해지역인 신의주, 개성에 보냈다. 일부 물자는 11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로 인해 전달이 중단됐었다.


북한이 수해지원 품목을 놓고 남측과 공방을 펼칠 경우 정부의 수해물자 지원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 이 경우 대북지원민간단체들의 수해 지원품 반출 승인도 지연될 수 있어 북한 당국의 어떤 판단이 있을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