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배급 부활, 시대착오적 발상”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북한이 노동당 창건기념일인 10월 10일에 맞춰 식량 배급을 정상화 하겠다는 것은 “정말 시대착오적인 생각”이라고 평가했다.

자유북한방송(www.freenk.net)은 30일 황 위원장이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제라도 개혁개방으로 나가면 희망이 있지만 저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고 3일 보도했다.

황 위원장은 북한이 배급 정상화를 시도하는 것은 “사회주의적인 원칙으로 복구하자는 것”이라며 “외부에서 계속 원조를 해 주기 때문에 복구를 시도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북한이 식량배급제를 재개하고 국제기구와 NGO 요원들의 철수를 요구하며 더 이상 원조식량을 받지 않겠다고 한 것은 한국에서 지원한 식량과 비료, 그리고 중국의 지속적인 지원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의)식량 사정이 나아질 수 있다”며, 특히 “올해는 질 좋은 한국 비료가 지원돼 농사가 잘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한국산 비료 50만 톤이면 북한에서 200만 톤 정도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만성적인 식량난에 시달려왔던 북한이 식량배급제를 재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것이 정부와 관련 전문가들의 평가. 이에 대해 황장엽 위원장은 “가능하기 때문에 하는 것이지 가능하지 못하게 되면 왜 하겠느냐”고 주변의 비관적 관측을 일축했다.

황 위원장은 “과거보다 배급제를 시행하는 게 더 쉬울 것”이라며, 그 이유로 ▲ 농민의 숫자 증가(농민들에겐 배급을 주지 않는다) ▲ 사무원수 감소 ▲ 대량의 아사자와 탈북자 발생을 들었다.

배급을 받을 사람들이 줄어들어 과거보다 배급제를 실시하기가 수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