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난·의료환경 개선 `조직적’ 지원키로

정부와 대북지원 민간단체는 20일 북한의 만성적 식량난 극복과 의료환경개선을 위해 장기계획을 바탕으로 조직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민관은 이날 오전 이봉조 통일부 차관과 강문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공동 주재로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를 열어 올해 민간차원의 대북지원 사업방향을 이같이 정했다.

북한에 대한 농업기반 복구지원과 관련, 정부와 민간단체는 사업지역과 대상을다변화하고 종자개발사업 등 연구사업을 지원하며 지원후 재투자를 통해 확대재생산이 가능한 분야로 지원영역을 넓혀 나가기로 했다.

또 국내 농수산물 수급상황을 고려해 남측 농민에게도 도움이 되는 대북 농수산물 지원사업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대북 보건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노약자.어린이 등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지원활동과 함께 국내외 보건의료 전문가의 자문.관리감독을 바탕으로 한 병원현대화, 제약공장 설립 지원, 연구지원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올해 대북지원사업 계획의 특징은 여러 지원단체들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파급효과가 크면서 중장기적 사업으로 추진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번 결정은 북한의 어려움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계획을 바탕으로 하는 개발지원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대북지원 단체와 정부는 이날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구체적인 대북지원사업이 마련되는 대로 다시 회의를 열어 사업을 확정해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날 회의에서 민관 양측은 앞으로 ▲룡천재해 등의 사태 발생 시 대응매뉴얼 민관 공동 마련 ▲민간 중심의 민관합동사업 계획 마련 ▲정부의 비료.식량 지원시 민간대북지원단체와 연계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문규 의장을 비롯한 민간측 위원 8명과 이봉조 차관을 비롯해 통일부, 보건복지부, 농림부 등 정부측 위원 6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