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식량난에 씨감자 파가는 도적 창궐”

북한의 식량난이 가중되는 가운데 일부 협동농장과 개인들 밭에 심은 종자감자(씨감자)와 콩 등을 파내가는 사람들이 많아 감자밭, 콩밭 지키기에 비상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 내부 소식통은 20일 ‘데일리엔케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양강도 농촌들에서 협동농장 밭과 개인 밭들에 심은 종자감자를 무자비하게 파내고 있어 사람들이 밤에 잠도 못자고 밭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감자를 심어놓은 밭들에 도적들이 들어가 아직 싹도 트지 않은 감자알들을 도로 파내고 있다”면서 “콩도 싹이 밖으로 머리를 내밀기 전에 모두 뽑아간다”고 전했다.

최근 식량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살길이 막힌 사람들이 너도 나도 심어놓은 감자와 메주콩을 파내고 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감자와 콩은 밭고랑을 따라 일정한 간격으로 심기 때문에 파내기도 쉽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곳도 마찬가지이지만 양강도 혜산시 주변 농장들과 운흥군, 보천군에서 이런 현상이 심하게 나타나고 있다”면서 “바쁜 농사철에 종자를 파내는 도적들 때문에 농장마다 젊은 사람들을 따로 떼어내 밤마다 밭 경비를 서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와 같은 현상이 협동농장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개인들이 조금씩 일구고 있는 텃밭에서도 나타난다는 것. 소식통은 “협동농장뿐만 아니라 일반 개인들도 자신의 밭에다 천막을 치고 자면서 밭 경비를 서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소식통은 “길주에서 장사를 온 사람을 만났는데 그쪽은 양강도보다 더 심하다고 한다”면서 “콩 밀수로 인해 콩 가격이 많이 오르자 사람들이 너나 없이 강냉이(옥수수)를 심지 않고 메주콩을 심었는데 콩 싹을 파내는 도적들이 너무 많아 이제와서 모두 후회하고 있다”고 했다.

소식통은 이어 “올해도 고생이지만 내년도 뻔하다”면서 “종자가 모자라 제대로 파종도 못한 곳들이 많은데, 지금처럼 도적들이 종자까지 다 파내 훔쳐가니 가을에 무엇을 거두겠는가”며 푸념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