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시멘트 부족현상 올해도 계속될 듯

북한이 2012년 강성대국을 앞두고 평양 10만세대 주택건설과 희천발전소 완공 등 시멘트 수요가 늘었지만, 올해도 시멘트 부족현상이 심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2일 최근 평양의 10만 세대 건설장에 동원됐던 함경북도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 “지난해 10월부터 공사장에 자재가 잘 공급되지 않고 있으며, 상원과 순천 시멘트 공장에서 생산되는 시멘트 전량이 10만 세대 건설과 희천발전소 건설에 분산되고 있어 시멘트 부족 현상이 심각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도 방송에 “시멘트 품귀 현상에 따라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목표로 한 건설 공사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2007년 평양 상원시멘트를 인수한 후 지분의 50%를 보유하고 있는 프랑스 라파즈사의 캐롤라인 윈클러 공보담당관은 “상원시멘트 공장은 계속 가동하지만, 북한의 사업 상황은 늘 똑같다. 그냥 공장 가동에만 신경쓸 뿐 투자 확대나 시설 증대 계획은 없다”고 방송에 밝혔다.


라파즈사가 상원시멘트 공장을 통해 생산하는 시멘트는 전량 내수용으로 북한의 연간 시멘트 생산량(약 640만 톤)의 31~39%(200만~250만 톤)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멘트의 대부분은 류경호텔의 재건축이나 평양시 대규모 건설 사업에 공급돼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같은 한정된 생산량으로 대규모 건설을 추진해 온 북한은 2012년 강성대국 건설을 선언한 후 시멘트 부족을 더욱 심하게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라프즈사는 시멘트의 생산을 더 늘려달라는 북한 당국의 요청이 없었느냐는 자유아시방송의 질문에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고 방송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