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시리아 원자로 건설 전후 핵협력”

북한은 시리아에 원자로가 건설되기 전후로 핵 지원을 했다고 AFP통신이 미국 행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미 중앙정보국(CIA)은 북한 핵프로그램 신고사항 가운데 하나인 북한-시리아 핵협력 의혹과 관련해 이 같이 결론짓고, 이를 24일 비공개 대 의회 브리핑을 통해 의원들에게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리는 “만약에 시리아의 원자로가 완성됐다면 그 원자로는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 생산능력을 갖췄겠지만, 그렇게 되기 전에 파괴됐다”고 말했다.

그는 “원자로에 연료가 채워져 작동되기 전에 원자로는 기능을 상실했다”면서 “그 원자로는 전력 생산을 위한 것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리아 원자로의 파괴 주체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지만, 지난해 9월 이스라엘이 시리아에 대해 감행한 공습은 핵 시설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돼 왔다.

한편 바샤르 자파리 유엔 주재 시리아 대사는 시리아가 북한으로부터 핵 지원을 받았다는 미국의 이같은 주장을 부인했다.

자파리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과거에도 수차례 얘기했다. 시리아에는 시리아-북한간의 협력이 일절 없다. 우리는 이러한 루머를 부인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