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스포츠 교류 제안에 파키스탄, 완곡히 ‘거절’”

북한이 파키스탄에 선수 및 코치를 파견하는 등의 조건을 토대로 파키스탄 정부에 스포츠 교류 확대를 제안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태섭 파키스탄 주재 북한 대사는 20일 파키스탄 이슬라마드에서 미안 리아즈 후세인 피르자다 주(州) 조정부 장관을 스포츠 교류 확대의 뜻을 밝히고 “탁구나 레슬링, 태권도 등의 분야에서 코치와 선수를 파키스탄으로 데려올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김태섭은 이 과정에서 “북한은 여러 국제대회에 참가하여 이들 분야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실력을 입증했다”고 선전하기도 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다만 피르자다 장관은 이 자리에서 “파키스탄에도 뛰어난 선수가 많다”고 답하며 완곡한 거절 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제안은 주 파키스탄 북한 대사가 북한 외무성과의 공조 없이 파키스탄의 스포츠와 문화를 관장하는 부처 장관을 만나 체육 선수와 코치 등의 송출 가능성을 직접 타진한 것으로, 방송은 이와 관련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외화 확보에 어려움을 겪자 스포츠 분야의 외화벌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