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슈퍼노트(위조지폐) 부산 통해 9904장 밀반입”

▲중국 단둥에서 입수한 북한산 슈퍼노트. 일련번호는 DB20563913 A ⓒ데일리NK

북한이 미국 달러화 위조지폐인 ‘슈퍼노트’를 2007년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해제 후에도 계속 만들어 왔으며 이 중 일부가 한국에 밀반입 됐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동아일보가 4일 보도했다.

신문은 워싱턴의 한 정통한 소식통이 “한미 양국은 지난해 11월 슈퍼노트를 한국에 밀반입하려던 일당을 적발해 공조수사를 벌여 왔으며 미북, 남북 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사안으로 주목해 왔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논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강도 높은 대북 금융제재가 가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부산지방경찰청 외사수사대는 지난해 11월 미화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9904장(99만400달러)을 밀반입해 국내에 유통하려 한 혐의로 위폐운반책 김모 씨와 환전알선책 안모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중국에 거주하는 판매총책 박모 씨에 대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공조수사를 요청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어 미국 재무부와 국토안보부 소속 비밀검찰국(Secret Service)이 한국 법무부와 공조 수사에 나서 이 위폐가 슈퍼노트임을 확인한 뒤 국제 유통조직을 추적하고 있다. 그러나 적발된 일당은 “달러화 가치가 급상승해 들여오려 했다”고만 할 뿐 최종적으로 북한과 연결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국제 브로커의 실체와 유통망에 대해선 입을 닫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외교 소식통이 “2007년 초 조지 W 부시 행정부는 ‘불법 위폐 제작에 더는 간여하지 않겠다’는 북한 측의 암묵적 약속을 전제로 금융제재를 해제해 줬는데 북한이 실제론 계속 위폐를 제작해 왔음이 밝혀진 것”이라며 “오바마 행정부가 부시 행정부 시절 못잖게 강도 높은 위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한의 슈퍼노트는 1989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1994년에는 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북한 무역회사 간부들이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은행에 슈퍼노트 25만 달러를 입금하려다 체포되기도 했다.

한편, 워싱턴타임즈는 2일 정보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노동당 산하기관인 평양 인근 평성에 있는 상표인쇄소에서 슈퍼노트를 만들고 있으며 김정일의 핵심 측근이자 군부 실세로 알려진 오극렬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아들인 오세원이 제조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환은행 위폐식별 담당자가 데일리NK가 의뢰한 100달러 지폐를 슈퍼노트로 판명하고 있다 ⓒ데일리NK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