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 토지 44% 복구”

북한에서 지난달 폭우로 침수.매몰됐던 토지 44%가 복구되는 등 복구작업이 진척되고 있다.

북한 내각 국토환경보호성 박정순 부국장은 17일 조선중앙방송과 인터뷰에서 “침수됐던 양묘장들이 100% 원상 복구됐고 매몰된 토지는 44%, 산사태로 파괴된 도로는 66.5%, 제방(둑)은 50% 복구되는 등 산림, 도로, 강하천 복구에서 성과들이 계속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부국장은 “국토환경보호성에서는 피해 복구에 필요한 기계 수단들과 시멘트, 연유를 포함한 많은 자재들을 피해복구 전투장들에 보내주어 복구 전투에 떨쳐나선 근로자들을 적극 고무해주었다”고 전했다.

강원도에서는 도로와 다리 재건에 주력하고 있으며 황해북도에서는 산림, 함경남도와 자강도에서는 강.하천 복구 작업을 본격 벌이고 있다고 박 부국장은 설명했다.

수해 한달여만인 이달초부터 북한 논밭에서는 망가진 작물을 갈아엎고 다시 채소 파종을 시작했으며 다음달 2일 제2차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남측 방북단이 이용하게 될 평양-개성 간 고속도로를 포함, 주요 도로도 속속 정상화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