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 대책 여야 대표회동 열린다

▲ 8일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고위정책회의가 열렸다.ⓒ연합

열린우리당이 북한 수해와 관련, 국회차원의 인도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여야 원내대표간의 공식회담을 제안하자 한나라당이 이를 수용할 방침을 표명했다.

8일 오전 열린우리당 고위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한 김한길 원내대표는 “북한의 수해상황은 시간상으로 시급한 문제”라며 “빠른 시일 내에 원내교섭단체 간의 만남이나 5당 대표 만남을 통해 국회차원의 인도적 지원방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이 제시한 북한 수해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방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여야 교섭을 통해 정부가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국회차원의 의지를 보여주자”고 덧붙였다.

이에 한나라당 김형오 원내대표는 “국회 차원에서 북한 수해 지원방안을 논의할 필요성이 있다”면서 수용의사를 밝혔다.

한나라당은 전날에도 북한 수해 피해규모 현지 조사를 위해 ‘여야 북 수해 합동조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의한 바 있어 북한 수해지원을 위한 국회 차원의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도 이날 북한 수해지원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강 대표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따른 제재조치와는 별개로 수해라는 비상상황에 대해서는 생필품이나 의약품 등 인도적 지원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본다”며 “피해가 어느 정도나 되는지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해 보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여야는 북한 수해 지원 필요성에는 의견일치를 보고 있으나 여당은 인도적 지원에 무게를 싣고 있는 반면, 야당은 현지 조사와 분배의 투명성을 전제로 하고 있어 약간의 마찰도 예상된다.

한편, 정부는 이번 주 중 대북 수해지원의 규모를 설정, 이달 중에는 북에 구호품이 전달될 수 있도록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구호품에는 쌀을 포함한 식량과 복구장비, 의료품이 포함될 예정이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