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복구장비 374억상당 지원 결정”

정부는 24일 북한 수재대책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북한 수해복구를 위해 75억원 상당의 긴급구호 지원 외에도 374억원(수송비 별도)의 복구 자재·장비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시멘트 10만t(90억원), 철근 5천t(30억원), 도로 피치 2만t(180억원) 등의 자재와 중장비 374억원 어치를 지원키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북한 수해의 심각성과 긴급 구호 요청을 감안해 75억원 상당의 긴급 구호 물품 지원을 결정했다”며 “어제부터 시작해 내일까지 일단 140대 분의 긴급 구호 물품을 개성으로 운송하고, 민간 차원에서도 147억 상당의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북한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피해 복구에 나섰지만 건자재와 장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도로 640여 곳과 탄광, 갱도 등이 피해를 입어 복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고 필요한 장비를 우리에게 요청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재·장비 지원 시기와 관련, “물자가 당장이라도 확보할 수 있는 물량이기 때문에 긴 시간은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9월 중순’경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수송비와 부대경비로 50~100억원 정도가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장관은 한나라당의 시기적으로 부적절하다는 주장에 대해 “회담 자체를 하지 말거나 대선 이후에 해야 한다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은 논리적으로나 현실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상회담 후속조치 중 이 정부 임기 내에 할 수 있는 것도 있고 다음 정부에 넘기는 것도 있지만 이는 (차기 정권에)부담을 주는게 아니고 오히려 예측가능한 남북관계의 방향을 설정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남북관계를 바라볼 수 있고 우리 경제가 안정적으로 발전하는 토대가 마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 논의와 관련 정부 부처간 이견이 있다는 보도와 관련, “국방부와 국가정보원, 통일부의 의견은 큰 틀에서 이견이 없고 충분히 조정해 나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정상회담을 앞두고 통일부와 납북자 단체간 마찰이 빚어진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가 필요하면 납북자 단체들과 통일부가 만날 수 있다”며 “머지 않아 그런 자리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