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복구에 총력…민·관·군 ‘총동원’

▲ 수해복구중인 북한 주민들 ⓒ연합

북한이 수해 피해로 이달 말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을 10월 초로 연기한 가운데 정부기관과 단체, 군대, 주민 등을 총동원해 수해 복구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8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국가계획위원회, 건설건재공업성, 금속공업성, 경공업성 등 내각이 피해 복구에 적극 나서 “피해 복구에 필요한 시멘트와 강재 등 자재들을 우선적으로 보장해주며 피해지역 인민들의 생활을 하루 빨리 안착시키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고(수립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수매양정성과 상업성은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한 식량과 기초식품 공급에, 보건성은 현장 치료대와 의약품을 갖고 피해지역 의료 봉사활동에, 철도성은 유실된 철길노반과 끊어진 교량.통신시설 복구에 각각 주력하고 있다고 통신은 밝혔다.
  
북한적십자회도 1만 6천여 가구의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모포, 천막, 가재 도구 등 긴급 구호물자를 전달했으며 1만 3천400여 명의 적십자 봉사자들은 피해 주민의 긴급 대피와 생활 안정을 돕고 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최악의 홍수’인 1967년보다 많은 비가 내린 평양시에서도 “물에 잠겼던 대동강과 보통강 강안 도로에 쌓인 감탕(진흙)을 쳐내는 등 피해 복구사업을 집중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각 피해지역에서 군대와 인민이 복구사업을 최대한 빨리 끝내기 위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며 “피해가 큰 지역 일군(간부)과 근로자들은 신심을 가지고 파괴된 살림집과 공공건물을 복구하고 침수된 농경지를 정리하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