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로 300명 사망·29만명 이재민 발생”

북한이 올여름 발생한 태풍 ‘카눈’과 ‘볼라벤’ 등으로 900명 이상의 인명피해와 29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이 13일 ‘종합된 자료’에 근거해 밝힌 바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6월 중순부터 8월 말까지 수해로 전국적으로 300명이 사망하고 600여명이 부상 또는 실종됐으며, 주택 8만7천280여 가구가 파괴돼거나 침수, 29만8천50여 명의 이재민 피해가 발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농경지 피해가 12만3천380여 정보나 되고 공공 및 생산건물 2천690여 동과 교육 및 보건부문 건물 350여 동이 파괴됐다”면서 “상수도망 92개소와 오수망 40개소, 소금밭(염전) 1천300여 정보가 못쓰게 됐고 가로수 1만6천900여 그루가 넘어졌다”고 전했다.


또 통신은 “전력부문은 송전선 131㎞와 전력케이블 160여㎞가 유실됐으며, 석탄 부문에서는 50여 개소의 갱이 침수 또는 붕괴됐고, 채탄장 및 굴진막장 180개소가 침수됐다”면서 “이밖에 철길 노반 1만7천150 여㎡가 유실되고 철길 300여 개소가 파묻히는 피해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평양 유엔 상주조정관실(RCO)은 14일(현지시각) “북한 당국이 태풍 ‘볼라벤’으로 인한 구체적인 피해 현황를 보고하지 않았다”며 “북한이 이번 피해 복구와 관련, 추가 지원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엔은 지난 7월 장마와 제7호 태풍 ‘카눈’ 피해에 대한 북한의 요청에 따라 470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