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로 남북정상회담 10월초로 연기

최근 북한 전역에 걸쳐 발생한 수해로 인해 오는 28∼30일 평양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제2차 남북정상회담 10월 2~4일로 연기됐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북측은 오늘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 명의로 김만복 국가정보원장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최근 북한지역에서 발생한 수해 피해로 인한 복구가 시급한 점을 고려해 정상회담을 연기하자고 요청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8월 말로 합의한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10월 초로 연기하되, 구체적인 방문날짜는 남측이 편리한 대로 정할 것을 제의해왔다”고 덧붙였다.

천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이날 오후 2시 긴급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회를 개최해 북측의 제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며 “2차 남북정상회담을 10월 2∼4일로 조정해 개최하자고 북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남측의 10월 2∼4일로 재조정 제안을 받고 이를 수용한다는 전통문을 다시 보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천 대변인은 “우리측이 제의한 정상회담 날짜에 동의한다는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 명의의 전통문이 도착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첫 연기 요청 전통문에서 “그동안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성과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준비접촉과 분야별 실무접촉에서도 원만히 합의를 봤으나, 북한 대부분 지역에 연일 폭우가 내려 많은 피해를 입었으며 이로 인해 수해를 복구하고 주민들의 생활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고 천 대변인은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북측은 이어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측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으며 실무준비접촉 결과도 그대로 유효하다고 하면서 이에 대한 남측의 이해와 호응을 기대한다고 밝혀왔다”고 전했다.

우리 정부는 이에 따라 북한에 대규모 수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이미 결정한 긴급 구호물품을 하루빨리 북측에 전달하도록 필요한 조치를 적극 강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천 대변인은 “북측의 구체적인 피해상황이 확인되는 데 따라 국회, 한적 등 대북 구호단체, 시민단체 및 국제사회와 협조해 북한 주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수해 복구를 지원하는 데 필요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상회담 선발대 단장으로 오는 21일 방북을 앞두고 있던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북한이 정상회담 개최 전에 수해 복구를 해보려고 했으나 물리적으로 힘들었던 것 같다”면서 “지금으로선 정상회담 연기요청을 한 이유가 말 그대로 수해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7일부터 1주일간 계속된 폭우로 221명이 사망하고 82명이 실종됐으며 8만가구, 35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