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해대응 4가지 특징…‘무조건 지원’

북한 중앙통계국은 지난 7일부터 150여개의 시.군에 내린 500∼800㎜의 집중호우와 강한 비바람, 산사태로 600여명이 사망 또는 행방불명되고 수천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밝혔다.

북한 중앙통계국이 공식적인 통계 수치를 발표하고 이를 조선중앙통신이 대외적으로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은 중앙통계국 자료를 대외적으로 거의 발표하지 않는다. 일부 발표되는 자료는 북한당국이 대외적으로 필요에 따른 것이며, 전통적으로 대외용 허위 통계가 많았다.

따라서 이번에 중앙통계국이 발표한 피해 수치도 일단은 허위 통계일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하지만 조선중앙통신이 중앙통계국 집계를 인용하면서까지 피해 규모를 밝힌 것은 이례적인 일임에 틀림없다.

이외에도 북한은 이번 수해 피해를 연일 생중계 하듯이 보도하는 파격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지난해와 달리 수해 복구 와중에도 ‘아리랑 공연’을 중단하지 않고 있다. 외부에서 볼 때는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 두 장면인 것이다.

달라지지 않은 것은 김정일이 피해지역이나 복구 현장에 전혀 나타나고 있지 않다는 사실이다.

데일리NK는 최근 북한의 수해보도와 관련, 북한 당국의 대응 특징을 네 가지로 분류해봤다.

①신속하고 빠른 피해보도 배경= 북한은 1995년 대홍수 당시 피해상황을 국제사회에 거의 알리지 않았고, 작년 수해 당시에도 한달 가까이 지나 사실을 보도했다. 그러나 13일부터 시작된 북한 수해보도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 이어졌다.

이례적인 신속한 대응은 피해 규모가 너무 커 자력 복구가 힘든 점이 근본 원인으로 보인다. 또한 용천폭발 사건을 경과하면서 체면 보다는 실리를 얻으려는 의식이 강해졌다는 지적도 있다. 따라서 최대한의 지원을 얻기 위해 피해규모를 신속하게 알렸다는 분석이다.

신속한 수습이 안될 경우 정권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되는 것을 우려했을 수도 있다.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남한으로부터 대폭적인 지원을 끌어내려는 측면도 작용했을 것이다.

②계속되는 아리랑 공연= 북한은 평양이 대규모 수해를 입은 상황에도 대규모 집단체조인 ‘아리랑’ 공연을 강행하고 있다.

민•관•군까지 총 동원돼 수해복구 작업에 나선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대규모 인력동원이 필요한 아리랑 공연만큼은 계속되고 있는 것이다.

북한은 이에 대해 ‘어떤 역경도 극복할 수 있다는 의지로’ 아리랑 공연을 계속하는 것이라고 밝혔지만, 심각한 수해에도 불구하고 외화벌이에 한몫하고 있는 아리랑 공연을 취소하기가 쉽지 않았을 것이란 분석이 많다.

2005년 아리랑 공연을 통해 1천100만달러를 벌어들인 북한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이나 이를 취소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체제의 건재함을 대내외적으로 과시하는 것과 함께 수해로 인한 북한 주민들의 동요를 막기 위한 것이란 관측도 가능하다.

③수해 현장에 없는 김정일= 대규모 집중호우로 북한 전역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지도자 김정일의 모습은 어디에도 없다.

특히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남북정상회담 개최합의 발표를 전후한 8~9일을 제외하고 매일 김정일의 함경남북도 및 군부대 시찰 소식을 전하던 북한의 관영매체들은, 수해상황을 발표한 14일 이후 10여일 남짓 김정일의 공개활동 보도를 중단했다.

게다가 북한의 수해 상황이 알려진 후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최초 공개된 김정일의 첫 행적은 문화 예술부분에 대한 시찰활동이었다.

경호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지만, 위대한 지도자로만 자신의 이미지를 포장하기 때문에 방문 자체를 검토하지 않는다는 것이 현실감이 있다. 또한 재해 현장을 방문할 경우 자칫 그 책임이 자신에게 돌아올 가능성을 우려하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있다.

④북한 중앙통계국의 수해현황 발표= 25일 북한 중앙통계국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번 수해로 600여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됐으며 수천 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또 24만여 가구의 주택이 완전 또는 부분 파괴되거나 침수됐다고 밝히는 등의 가옥피해를 비롯해 농업 및 건물•산업시설 피해상황까지 낱낱이 밝히고 있다.

그동안 북한의 중앙통계국 자료는 통계국장과 비서국 소속 담당비서, 김정일 직속라인에만 공개됐다. 중앙통계국 자료는 군사문제와 관련되는 한 인구 수조차도 비밀에 부쳐와 이번 발표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국내 한 북한전문가는 “북한이 수해현황을 중앙통계국을 통해 공개적으로 밝히는 것은 지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것만 봐도 북한의 전략이 국제지원과 남한의 대북지원에 집중돼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