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재민에게 시급히 필요한 것은 쌀”

중국 랴오닝(遼寧)성에 나와 있는 북한 김성원 단둥(丹東)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위)대표부 대표는 남한 정부가 정치적 목적 없이 진정으로 돕는다면 못 받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또한 “수해를 입은 북측 지역에 지금 가장 시급히 필요한 것은 쌀”이라고 밝혔다.

민경위는 작년 6월 남측 기업들의 대북교역 및 투자상담을 전담해온 민경련을 확대 개편한 내각기관으로 평양소재 본부와 삼천리총회사, 금강산국제관광총회사 등의 소속회사 및 단둥(丹東) 대표부로 구성ㆍ운영돼 왔다.

김 대표는 4일 전화통화에서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먹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고 특히 쌀이 가장 필요하다”며 “옷이야 며칠 더 입으면서 버틸 수 있지만 먹는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하면 굶주림을 겪을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식량 이외에 의류와 수해 복구를 위한 중장비 등 각종 자재.장비의 지원도 필요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제일 먼저 해결되어야 할 것은 먹는 문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김 대표는 남한 정부의 지원에 대해 “한민족으로서 동포의 아픔을 생각해 우러나오는 마음으로 한다면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며 “정치적인 목적이 없고 진정으로 돕겠다는 것이라면 못 받을 이유가 없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김 대표는 북한의 수해상황에 대해 “이번 비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지역은 황해북도이고 이어서 강원도-황해남도-평안남도 순”이라며 “공공건물과 민간인들의 주택이 불어난 물에 쓸려 내려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명피해는 아직 집계가 완전히 끝나지 않아서 구체적인 숫자를 말하기 어렵다”며 “특히 곡창지대인 황해남·북도 지역은 비로 인해 많은 면적의 논과 밭이 완전히 물에 잠겨 일부 지역에서 벼농사는 완전히 끝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북한을 방문해 평안남도 지역 등을 둘러보고 지난달 29일 서울로 돌아온 김진경 연변과기대 총장은 “평남지역은 보통강물이 넘치는 것을 직접 목격했고 황해도 연백평야 농사도 다 망가진 상황”이라며 “수재민들은 높은 곳에서 야영생활을 하고 있는데 먹을 것과 모포 등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일부 지역에는 설사병과 같은 질병이 만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각급 군부대에도 수해피해가 있어서 군인들이 복구사업 지원에 나서기도 힘든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내부에서는 수재민을 도울 수 있는 여력이 없는 만큼 같은 민족으로 북측을 도움으로써 북쪽에 있는 형제들에게 감동을 주자”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