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십년 만의 가뭄 심각…식량증산 계획 비상”

북한이 봄 가뭄이 심각해 식량증산 계획에 비상이 걸렸다며 대책을 철저히 세울 것을 강조하고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가물(가뭄) 피해를 철저히 막자’는 제하의 글에서 “각지 농촌들에서 가물 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에 모든 힘을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우리나라의 전반적 지역에서 가물이 들고 있다”며 “서해 지구에서 수십 년 만에 처음 보는 ‘왕가물(아주 심한 가뭄)’은 농사에 매우 불리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올해 알곡생산 목표를 수행하느냐 못하느냐 하는 것은 가물 피해를 막는가 못 막는가 하는 데 크게 달려 있다”면서 “가물 피해를 막는 것은 시간을 다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물 원천을 모조리 찾아 가물 피해를 막는 데 효과있게 이용해야 한다”며 “지하수 시설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양수 설비도 총동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일 조선중앙통신은 올해 2월 중순부터 지난달 말까지 북한 전역의 평균 강수량이 23.5㎜로, 1982년(20.5㎜) 이후 가장 적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