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소탄 실험 완전 성공” 주장···김정은 1호 명령

북한이 6일 수소폭탄 실험을 실시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후 12시 30분(북한시간 12시)특별 중대 보도를 통해 “조선노동당의 전략적 결심에 따라 2016년 1월 6일 10시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실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이어 “지난해 12월 15일 김정은이 수소탄 실험 명령을 하달했고, 2016년 1월 3일 최종 명령서에 서명했다”며 이번 실험은 김정은의 지시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조선중앙방송은 “새롭게 개발된 실험용 수소탄이 정확하다는 것을 완전히 확정하였으며, 소형화된 수소탄의 위력을 과학적으로 해명했다”고 강변했다.

또한 “수소탄 실험이 완벽하게 성공함으로써 조선공화국은 수소탄까지 보유한 핵보유국의 전열에 당당히 올라서게 됐으며, 핵 억제력을 갖춘 민족의 기개를 떨치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소탄 개발 목적에 대해서 “우리 공화국이 단행한 실험은 적대 세력의 가중되는 위협에서 수호하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발전을 담보하기 위한 자위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이 첫 수소탄 실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주장하면서 지난해 12월 북한매체의 수소폭탄 관련 언급이 다시 주목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10일 처음으로 ‘수소폭탄’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이들 매체는 “김정은이 ‘(김일성) 수령님께서 이곳에서 울리신 력사(역사)의 총성이 있었기에 오늘 우리 조국은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을 굳건히 지킬 자위의 핵탄, 수소탄의 거대한 폭음을 울릴 수 있는 강대한 핵보유국으로 될 수 있었다’고 했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