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수개월 내 도발 감행…南새정부 시험할 것”

북한이 수개월 내 도발을 감행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을 시험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빅터 차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는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국 대통령선거 평가 토론회’에서 “북한은 과거 한국에서 선거가 있을 때마다 16~18주일 내에 도발하는 경향을 보였다”면서 “따라서 앞으로 몇 개월 내에 추가적인 도발을 감행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박 당선인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어떤 대북정책을 채택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 교수는 조지 W. 부시 행정부의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국장을 지낸 바 있다.


스콧 스나이더 미국외교협회(CFR) 선임연구원도 “북한은 늘 한국의 새로운 정권을 시험해 왔다”며 차 교수의 전망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 한반도 전문가들은 박 당선인이 선거기간 북한과의 대화를 강조했지만 무조건적인 대화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조지프 디트라니 전 국무부 한반도 담당 특사는 “박 당선인은 북한의 신뢰구축 노력, 비핵화 진전 등을 감안하면서 원칙을 지킬 것”이라면서 “북한을 향해 손을 내밀고 대화를 추진하겠지만 9·19 공동성명에 대한 북한의 태도 등을 감안한 ‘상호주의’를 추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차 교수도 “박 당선인은 최근 발언 등으로 미뤄 북한과 대화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무조건 대화(unconditional engagement)’는 아니다”면서 재래식 무기, 핵 프로그램, 인권문제 등을 연계시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